- 몽골여름여행 - 7일째. 고비투어

 

8월 4일 (수). 고비사막 투어

  • 오늘의 일정!
    달란자드가드 - 열잉암(Ice Valley) - 홍그링엘스(Sand Dune)
0804.남은_달.jpg
0804.남은_달.jpg
0804.달란자드가드_해돋이3.jpg
0804.달란자드가드_해돋이3.jpg
0804.숙소의_할머니2.jpg
0804.숙소의_할머니2.jpg

6시 45분 기상. 이 집의 할머니가 밖에 나가셨다가 문이 잠겨 못 들어오시길래 열어 드렸다. 아직 해가 안 떠서 사막 쪽으로 걸어 나가 해가 뜨기를 기다려 찍었다. 사람은 하나도 안 보이고 동네 개들만 몰려다닌다. 7시 15분에 나도 집 대문 앞에서 못 들어가고 문만 두드렸다. 문이 저절로 잠기는 대문이다. 모두들 자고 있으니 심하게 두드리지도 못하고 결국 기사님이 일어나서 열어 주셨다. 아침밥을 준비하는 동안 책을 보았다. 9시에 집을 나서서 기름을 넣고 아저씨가 숙소에 두고 온 썬글라스도 찾는 동안 또 1시간이 지났다.

0804.오믄고비_선전.jpg
0804.오믄고비_선전.jpg
0804.빗살구름과_사막.jpg
0804.빗살구름과_사막.jpg
0804.펼쳐진_사막.jpg
0804.펼쳐진_사막.jpg
0804.펼쳐진_산과_사막.jpg
0804.펼쳐진_산과_사막.jpg
0804.어린이.jpg
0804.어린이.jpg
0804.아기_염소.jpg
0804.아기_염소.jpg

'고르방 사이항'(세가지 아름다움이라는 뜻) 국립공원에 12시쯤 도착했다(입장료 3000). 사막에 산과 골짜기가 나타나 구불구불 펼쳐져 아름답다. '열잉 암(독수리 입)'이라 부르는 안쪽의 얼음 계곡에 들어간다. 계곡 입구에는 말(3000)과 낙타(만원)가 있다. 우리는 왕복 5km의 거리를 걷기로 했다. 작은 날쥐(꼭 햄스터 비슷하다)들이 많다. 찬바람이 부는 기암절벽의 시원한 계곡을 따라 걸으며 멋진 경치도 보고 야생화도 많이 찍는다.

0804.고르방사이항_국립공원.jpg
0804.고르방사이항_국립공원.jpg
0804.국립공원_입구.jpg
0804.국립공원_입구.jpg
0804.국립공원_기념품점.jpg
0804.국립공원_기념품점.jpg
0804.국립공원_기념품점2.jpg
0804.국립공원_기념품점2.jpg
0804.호텔차.jpg
0804.호텔차.jpg
0804.열잉암_입구2.jpg
0804.열잉암_입구2.jpg
0804.호텔차_주방.jpg
0804.호텔차_주방.jpg
0804.꿀풀과의_꽃2.jpg
0804.꿀풀과의_꽃2.jpg
0804.아이스 밸리_입구.jpg
0804.아이스 밸리_입구.jpg

물은 조그맣게 흐르지만 무척 차다. 계곡 물이 흐르는 곳 한 곳에 남편이 좋아하는 개별꽃이 피어 있었다. 남편이 보고 싶어진다. 좋은 경치를 같이 감상할 수 있었으면 더 좋았으련만. 주로 민들레, 개양귀비, 푸른빛의 꽃들이 낮게 피어 있다. 한참 걸어도 얼음이 보이지 않아 되돌아가기로 했다. 일주일 전에 왔던 사람이 작은 덩어리가 있다 했으니 다 녹았나보다.

0804.아이스 밸리_무지개.jpg
0804.아이스 밸리_무지개.jpg
0804.아이스 밸리_입구2.jpg
0804.아이스 밸리_입구2.jpg
0804.날쥐2.jpg
0804.날쥐2.jpg
0804.아이스 밸리.jpg
0804.아이스 밸리.jpg
0804.개별꽃.jpg
0804.개별꽃.jpg
0804.아이스 밸리_계곡.jpg
0804.아이스 밸리_계곡.jpg
0804.아이스 밸리_계곡2.jpg
0804.아이스 밸리_계곡2.jpg
0804.아이스 밸리_장사꾼.jpg
0804.아이스 밸리_장사꾼.jpg
0804.기암.jpg
0804.기암.jpg
0804.민들레.jpg
0804.민들레.jpg
0804.오보의_양뿔.jpg
0804.오보의_양뿔.jpg
0802.꽃들판.jpg
0802.꽃들판.jpg

계곡 입구에서는 눈이 밝은 몽골인이 야생 산양 아이벡스가 보인다고 산을 가리킨다. 아무리 봐도 안 보이더니 네 마리가 움직이기 시작할 때 보였다. 무척 운이 좋아야 볼 수 있다고 한다. 우리는 다른 곳에서도 오후에 아이벡스를 보았다. 역시 알려줘야 겨우 보는 정도이다. 이 곳에 2시간 동안 있었는데 사막에 있는 곳이라고는 믿겨 지지 않을 만큼 상쾌한 곳이다. 차 있는 곳까지 와서 김치에 밥을 먹고 2시 반에 출발했다.

0804.아이벡스_숨은그림.jpg
0804.아이벡스_숨은그림.jpg
0804.먹는_낙타.jpg
0804.먹는_낙타.jpg
0804.고비_사막.jpg
0804.고비_사막.jpg

0804.고비_사막의_우물.jpg
0804.고비_사막의_우물.jpg

지금부터 달려도 밥10시에나 도착한단다. 저녁 10시가 가까워지자 멀리 모래 언덕이 보인다. 어떻게 약간의 풀이 자라는 사막에서 갑자기 거대한 벌레처럼 길게 누워 있는 모래 언덕이 나타나는지 신기할 뿐이다. 홍그링 엘스 사막 언덕은 최고로 높은 곳이 72m, 20km 폭, 길이 185km이다. 그 모래 언덕 아래에 있는 겔에 자리를 잡았다. 도착하여 김치국을 끓여 먹고 정리하고 나니 12시, 밖에서 별 보며 얘기하다가 12시 30분에 잤다. 오늘은 11시간이나 차를 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