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터키-그리스 여행 - 7. 안탈랴

7. 안탈랴

 

다들 휴양도시로만 알고 있는 안탈랴. 하지만 이곳은 터키에서도 걸출한 박물관인 안탈랴 고고학 박물관, 페르가몬 왕조의 도시유적인 페르게 유적, 세계에서 가장 보존이 잘 되어 있는 아스펜도스의 원형극장을 관광할 수 있는 거점 도시다.

(1) 도시간 이동

안탈랴 오토갈은 제법 현대적인 건물인데다 시가지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 각종 버스회사들의 세르비스 버스가 시내까지 운행되는 곳이다. 안탈랴로 오기 전에 자신이 이용하는 버스회사가 안탈랴에 세르시브를 운영하는지 확인해 보아야 하는데, 메트로, 파묵칼레, 카밀코취 등 대부분의 큰 회사들은 어김없이 세르비스를 운영한다. 역시나 안탈랴 시내 버스회사 사무실에서 다른 도시로 가는 버스표를 구입할 때에도 그 사무실에서 출발하는 세르비스 버스들이 있는 경우가 많으니 표를 구입할 때 먼저 알아보면 좋을 것이다.

(2) 묵은 곳

구시가지인 칼레이치 지구에 있으며 가이드북에 소개되어 있는 유명한 사바sabah 호텔에 묵었다. 처음에 갈 땐 투숙객이 거의 없어 일인당 15리라를 부르던 주인이 일인당 12리라까지 깎아 줘서 3일간 묵게 되었지만 하루가 지난 뒤 한국인 관광객이 왕창 들어오는 바람에 숙소는 빈 방이 없을 지경으로 호황을 누리게 되었는데 아무래도 이 때 우리가 왔으면 싸게 묵기는 어려웠을 듯.
4인실의 넓은 방에 길거리가 내다보이는 풍광 좋은 방, 난방도 아주 잘 되어 빨래 말리기에도 좋은 숙소였다.

(3) 먹고 살기

풍성한 토지를 가지고 있는 안탈랴 지방에서는 다양한 과일과 곡물들이 난다. 다른 지역과 다르게 이곳 대중 로칸타에서는 샐러드가 기본으로 나오며 아주 매운 고추 장아찌도 기본으로 주니 정말 좋다. 맛있는 로칸타는 칼레이치 역 시계탑에서 파묵칼레 투리즘 사무실을 물어서 가면 그 옆에 있다 (시계탑에서 도시 북쪽으로 걸어서 5분)

그리고 트램의 마지막 종점(라라비치 방면)에 있는 레스토랑은 비록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멋진 피데와 제대로 된 케밥, 라흐마준을 먹을 수 있는 곳이었다. 스페샬 케밥을 시키니 아다나, 닭, 이스켄데르, 양고기, 닭꼬치 등등을 모아 2인분으로도 넘치는 분량으로 멋지게 내 준다. 아래에 사진이 있다.

   

(1) 오토갈에서 시내로

만약 오토갈에서 시내로 가는 세르비스 버스가 없다면 시내로 오는 시내버스를 타면 된다. 오토갈 안에 출발 정류장이 있으며 시내버스 요금은 1리라. 내리는 곳은 칼레 카프스 라고 하면 구시가 칼레이치 지구의 시작점인 시계탑 앞에 내려 준다. 관광 안내소는 버스가 온 지점을 거슬러 잠깐 가면 해변쪽에 있고, 각종 정보와 지도를 얻을 수 있다.

(2) 시내에서 교통이용

돌무쉬도 많고, 시내버스도 많다. 그 중 아름다운 안탈랴 해변과 안탈랴 고고학 박물관을 가기위해서는 칼레이치 지구에서 트램을 타고 뮤제 역(종점)에서 내리면 된다. 칼레이치 지구에서 걸어간다면 30여분 정도 걸린다. 또다른 해변인 라라비치로 가려면 칼레이치 지구에서 라라비치로 가는 돌무시나 시내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3) 페르게 유적, 아스펜도스, 시데 유적 관광하기

안탈랴 주변에 있는 멋진 로마유적인 페르게와 아스펜도스, 시데 유적을 관광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1일 투어에 참여하는 것이다. 세 유적 관광을 묶어 1인당 35유로 정도지만 계산기를 두드려본 결과 세 유적을 개별적으로 관광하려 할 경우 차비와 택시비, 입장료를 합하면 25유로 이상 나오며 기다리는 시간이라든지, 걸어가는 시간을 합하면 도저히 하루에는 관광할 수 없는 정도가 되는 거다. 고로, 여행사에서 주관하는 1일 투어가 가장 합리적인 선택.

(4) 뚜벅이 관광을 위해

우리가 돌아본 바에 따르면 만약 뚜벅이 관광을 할 사람이라면 페르게와 아스펜도스는 하루에 돌 수 있을 것 같다. 이 두 유적은 안탈랴-마나브갓 사이에 연결된 도로에서 내리면 되니까. 이런 이들을 위해 소개한다.

가) 안탈랴 오토갈에서 마나브갓 행 버스를 타고 페르게로 간다고 말한다 (20분 소요)
나) 페르게 입구에서 내려 약 2km를 걸으면 페르게 유적이 나온다, 유적 입장료는 10리라.
다) 관광 후 다시 2km를 걸어 도로로 나와 마나브갓 행 버스를 손들어 탄 뒤 아스펜도스에 간다고 하고 요금을 낸다. (20분 정도)
라) 아스펜도스는 간선도로에서 내려 약 4km를 걷는다. 역시나 입장료는 10리라.
마) 관광 후 다시 간선도로로 나와 반대편에서 안탈랴로 가는 버스를 손들어 탄다.

이런 일정으로 하면 입장료 20리라 포함 1인당 30리라 정도가 들 것 같다. 물론 좀 힘들긴 하겠지만 충분히 시도해 볼만한 일정이라는 생각이다. 시데 유적은 어차피 크게 볼 것이 없으므로.

   

곤야에서 안탈랴로 가는 길

  18_09-48-29.jpg
432
18_09-57-28.jpg
433
18_09-57-50.jpg
434
18_09-58-27.jpg
435
18_10-00-45.jpg
436
18_10-00-59.jpg
437
18_10-02-18.jpg
438
18_10-02-53.jpg
439
18_10-06-15.jpg
440
18_10-12-35.jpg
우리가 타고 온 SET버스
18_10-23-04.jpg
442
18_10-24-02.jpg
443
18_10-25-57.jpg
444
18_10-26-23.jpg
445
18_10-52-36.jpg
446
18_10-55-24.jpg
447
18_10-57-52.jpg
448
18_12-12-42.jpg
저지대로 내려오니 바로 여름이다
 

페르게 유적지

  19_10-05-34.jpg
물을 대던 파이프 구조
19_10-10-12.jpg
탈의실, 회합소
19_10-10-44.jpg
냉탕용 수영장
19_10-12-02.jpg
냉탕에 들어가 보았다
19_10-16-12.jpg
열탕에서
19_10-16-55.jpg
남아 있는 바닥재
19_10-20-20.jpg
구조물 사이를 잇던 동제 고리
19_10-20-31.jpg
철근의 흔적
19_10-21-21.jpg
열탕 지하구조
19_10-24-05.jpg
목욕탕 들어가기 전 기다리는 곳
19_10-25-34.jpg
온전히 남아 있는 고대 문자
19_10-27-50.jpg
기둥에 녹인 철물을 박기 위한 구조
19_10-30-59.jpg
462
19_10-31-17.jpg
463
19_10-45-56.jpg
푸줏간 마크
19_10-47-52.jpg
465
19_10-49-18.jpg
466
19_10-51-10.jpg
467
19_10-51-32.jpg
468
19_10-52-50.jpg
아고라에서 장사하는 장사치들
19_10-53-39.jpg
470
19_10-54-28.jpg
마차 바퀴 흔적
19_10-55-00.jpg
472
19_10-55-35.jpg
473
19_10-59-45.jpg
474
19_11-00-28.jpg
475
19_11-01-28.jpg
476
19_11-03-45.jpg
477
19_11-05-00.jpg
478
19_11-05-26.jpg
479
19_11-07-22.jpg
480
19_11-08-22.jpg
481
19_11-08-50.jpg
482
19_11-12-38.jpg
우리가 타고 다닌 차, 시트로앵
19_11-18-52.jpg
원형경기장
19_11-20-31.jpg
485
19_11-20-44.jpg
486

19_11-22-00.jpg
바스라진 유적에 핀 들꽃

19_11-23-41.jpg
원형경기장에서

시데 유적지

19_12-39-44.jpg
489
19_12-40-32.jpg
490
19_12-41-00.jpg
491
19_12-41-48.jpg
492
19_12-42-46.jpg
493
19_12-44-03.jpg
494
19_12-45-09.jpg
495
19_12-45-31.jpg
496
19_12-57-59.jpg
497
19_12-58-32.jpg
498
19_12-59-39.jpg
499
19_13-01-26.jpg
500
19_13-02-20.jpg
501
19_13-02-37.jpg
502
19_13-04-06.jpg
503
 

아스펜도스 유적지

  19_13-52-06.jpg
504
19_13-54-27.jpg
이곳이 바로 아스펜도스
19_13-55-08.jpg
506
19_13-55-46.jpg
507
19_13-56-15.jpg
독일 연주단이 시범적으로 연주중이다
19_13-56-22.jpg
앞면에 있던 석상들은 고고학 박물관에 있다
19_13-58-46.jpg
510
19_13-59-30.jpg
회랑도 완벽하다
19_14-00-37.jpg
노래를 부르고 있는 분이 있군요
19_14-04-22.jpg
513
19_14-04-45.jpg
514
19_14-11-53.jpg
동물 우리
19_14-15-12.jpg
516
19_14-17-14.jpg
517
19_14-21-20.jpg
518
19_14-22-09.jpg
519
19_14-23-52.jpg
520
19_14-40-07.jpg
풍성한 점심(이게 전채요리다. 메인은 별도)
19_15-37-57.jpg
수도교. 언덕 위는 아크로폴리스
19_15-38-37.jpg
523
19_15-40-43.jpg
524

안탈랴 고고학 박물관 갔다 오기

19_18-05-26.jpg
예쁜 안탈랴 오렌지. 갓 딴 거다
19_21-46-12.jpg
526
20_10-20-40.jpg
트램 내부
20_10-22-34.jpg
528
20_10-40-39.jpg
529
20_10-46-50.jpg
530
20_10-52-03.jpg
531
20_10-52-13.jpg
532
20_10-59-08.jpg
533
20_10-59-49.jpg
534
20_11-05-06.jpg
535
20_11-10-35.jpg
536
20_11-11-06.jpg
537
20_11-11-25.jpg
538
20_11-19-29.jpg
539
20_11-20-44.jpg
540
20_11-22-19.jpg
뱀 족과 인간의 전쟁
20_11-23-59.jpg
뱀 족을 이겼다는 것은 해석할 여지가...
20_11-24-44.jpg
그리스의 신수들이 뱀족을 포위
20_11-26-34.jpg
544
20_11-31-41.jpg
545
20_11-33-33.jpg
546
20_11-39-45.jpg
귀족의 석관. 앞면은 화려하지만.
20_11-42-22.jpg
안보이는 뒷면은 수수함.
20_11-43-57.jpg
549
20_11-44-19.jpg
550
20_11-44-39.jpg
551
20_11-45-24.jpg
552
20_11-45-33.jpg
553
20_11-47-18.jpg
554
20_11-48-28.jpg
555
20_11-53-21.jpg
556
20_11-55-29.jpg
557
20_11-55-52.jpg
558
20_11-57-43.jpg
559
20_12-05-17.jpg
560
20_12-09-53.jpg
이곳에 맥궁(고구려활)이!!!
20_12-11-17.jpg
맥궁으로 사냥하는 장면
20_12-13-33.jpg
563
 

안탈랴 이곳저곳

  20_12-25-23.jpg
안탈랴 해변
20_12-39-52.jpg
565
20_12-43-08.jpg
566
20_12-43-57.jpg
567
20_12-45-42.jpg
568
20_13-02-35.jpg
569
20_13-05-13.jpg
570
20_13-06-36.jpg
571
20_13-08-52.jpg
572
20_13-18-40.jpg
573
20_13-21-18.jpg
574
20_13-32-16.jpg
575
20_14-41-01.jpg
스페샬 케밥
20_17-48-28.jpg
577
20_18-46-27.jpg
칼레이치 버스 정류장의 양내장요리
21_09-16-57.jpg
579
21_09-19-16.jpg
580
21_09-20-28.jpg
581
21_09-22-26.jpg
582
21_09-25-40.jpg
583
21_09-26-41.jpg
584
21_09-37-34.jpg
우리 숙소도 유적을 주춧돌로...
21_09-44-49.jpg
유적이 주춧돌로 쓰이는...
21_09-49-35.jpg
587
21_09-49-55.jpg
588
21_09-54-57.jpg
589
21_12-06-11.jpg
친절한 파묵칼레 투리즘 승무원 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