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터키-그리스 여행 - 11. 앙카라

11. 앙카라

 

터키의 수도이지만 여행객들은 다른 나라로 여행하는 비자를 받으러 겨우 들르는 도시라고들 한다. 하지만 그 나라의 수도를 빼먹을 수는 없는 법. 도시는 무척 바쁜데다 중심지인 울루스 지구는 저녁때의 경우 지옥을 생각나게 할 정도로 어둡고 차들로 범벅이지만 대도시답지 않게 사람들은 여유가 넘치며 친절하다.  관광객이 거의 없으니 더욱 더 터키인들의 친절을 느낄 수 있는 도시랄까

(1) 도시간 이동

앙카라 오토갈은 수도 답게 3층 구조로 되어 있고 국내의 모든 버스회사가 운집해 있는 매머드급 오토갈이다. 게다가 전철이 오토갈에 바로 연결되어 편리하다. 오토갈에서 다른 도시로 이동하기 위한 버스회사를 찾을 걱정은 없다. 버스회사 직원들 중 누군가 와서 먼저 물어보며 가르쳐 주니까.

(2) 볼거리

앙카라는 아나톨리아 문명 박물관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올 가치가 있다. 이곳에 대해서는 여행 에세이 부분을 참조하실 것. 그리고 박물관에서 조금 올라가서 있는 앙카라 성 역시 재미있다. 성벽을 만들 때 고대 그리스의 유적들을 마구 이용한 듯, 성벽 사이사이에 옛 그리스식 기둥도 박혀 있어 이채롭다. 그 외 아타튀르크묘(아닛카비르)는 필수 코스. 터키공화국의 형성과정을 자세히 알 수 있다 (무료)

(3) 먹고 살기

울루스 지구 아타튀르크 동상 주변에는 맛있고 싼 로칸타가 즐비하다. 샐러드는 기본제공. 신세대 구역인 크즈라이 지구에서는 싼 터키식 패스트푸드도 많지만 맛은? 보장 안된다. 아무래도 로칸타가 나을 듯.

(4) 관광 안내소

오토갈에서 메트로를 타고 마르테페 역에 내리면 바로 여행안내소가 있다.

   

앙카라

25_07-02-04.jpg
685
25_11-18-34.jpg
소뿔을 주제로 한 유물
25_11-19-25.jpg
다산의 상징, 아나톨리아의 비너스
25_11-21-02.jpg
688
25_11-24-47.jpg
689
25_11-26-41.jpg
뿔이 극대화된 동상
25_11-27-06.jpg
이것 역시 뿔의 이미지가 극대화 되었다
25_11-27-30.jpg
692
25_11-28-11.jpg
특히 이런 모습의 상들이 많다
25_11-28-40.jpg
694
25_11-31-35.jpg
25_11-32-18.jpg
멋진 곡선의 소뿔
25_11-33-34.jpg
697
25_11-34-23.jpg
표정이 골렘을 닮지 않았나?
25_11-36-08.jpg
유명한 스핑크스문의 부조. 현지엔 복사본이.
25_11-37-08.jpg
소뿔
25_11-37-41.jpg
마치 우리네 폐백상의 기러기와 같은 모습
25_11-38-19.jpg
뽀족한 구두
25_11-39-30.jpg
감격, 쐐기문자
25_11-40-27.jpg
704
25_11-41-09.jpg
705
25_11-42-21.jpg
어벙한 모습
25_11-42-35.jpg
707
25_11-44-31.jpg
708
25_11-46-57.jpg
709
25_11-48-01.jpg
710
25_11-49-08.jpg
빽빽한 쐐기문. 이미 해독이 되었다
25_11-51-07.jpg
안스러운 복잡한 박물관
25_11-56-49.jpg
713
25_11-57-08.jpg
714
25_11-59-02.jpg
715
25_11-59-30.jpg
716
25_12-00-33.jpg
717
25_12-05-30.jpg
718
25_12-05-36.jpg
719
25_12-06-29.jpg
모세의 형 아론이 섬기던 황금소가 연상된다
25_12-06-55.jpg
721
25_12-11-42.jpg
많이 보았던 거죠?
25_12-11-50.jpg
사람들의 표정을 보세요
25_12-15-02.jpg
역시나 귀엽다
25_12-16-01.jpg
동글동글 부드럽다
25_12-19-45.jpg
이거, 십이지신이죠?
25_12-21-59.jpg
727
25_12-23-50.jpg
728
25_12-24-21.jpg
729
25_12-26-17.jpg
730
25_12-26-33.jpg
조각한 품을 주목하세요
25_12-36-46.jpg
로마 유적이 아낌없이(!) 쓰인 성벽
25_12-38-30.jpg
733
25_12-40-24.jpg
734
25_12-40-44.jpg
여기도 유적의 흔적이
25_39.jpg
736
26_11-04-32.jpg
737
26_11-21-44.jpg
738
26_12-33-21.jpg
739
26_13-08-33.jpg
740
26_13-08-49.jpg
741
26_13-09-23.jpg
742
26_13-12-09.jpg
743
26_14-26-15.jpg
744